파티 한배곳에서 두 번째 마친이가 나왔습니다. 그 중 4명이 파티에서 일하게 됐습니다. 김도이와 김하연은 김건태 스승이 이끄는 중간제작연구소에서 일하며 여러 업무를 배운 후 1년 뒤 협동조합을 차려 독립할 계획입니다. 서지수는 기획행정팀으로 파티에서 벌이는 여러 행사들과 소모임, 영상을 촬영하는 파티 라이브를 전담하게 됩니다. 한누리는 더배곳 조교로 출판디자인연구소 연구원으로 활동합니다. 마친이들을 파티에서 일하면서 후배들에게 필요한 일들을 하고 […]

한국타이포그라피학회에서 ‘안상수’라는 주제로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강현주님, 전가경님, 민구홍님이 안상수에 대하여 발표해주셨고, 박하얀님이 파티의 공간이동을 중심으로 파티를 소개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