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티 수업파티 포스터 갤러리


<이쪽 저쪽 그쪽>

2019.12.12.나무 | 두성집

더배곳 1학년, 진수과정
건하 민정 범준 보람 솔아 평화 환


더배곳 1학년과 진수과정 배우미들이 각자 고민하는 앞으로의 방향성에 대해 이야기하는 전시를 가졌습니다. 이번 전시의 포스터는 총 3종류였는데요. 범준과 건하의 인쇄 기반 포스터에 환의 모션 포스터까지 더해져 하나의 전시 정보를 다양하게 전달하는 점이 이채로웠습니다.

 

포스터 : 범준, 건하, 환

 

파티 수업파티 포스터 갤러리

<입체와 공간: context>

2019.12.12.나무 – 16.달 | 이상집 305셀-307셀

가야, 나잼, 라온, 매루, 아하, 윤, 율, 지현, 평강, 표

 

가을학기 김대균 스승과 임태병 스승이 각자 이끈 두 개의 ‘입체와 공간’ 수업 결과물을 하나로 모아 <입체와 공간: context>전시를 열었습니다. 공간에서 사람이 관계하는 것을 탐구하고 ‘최소한의 공간’과 ‘스케일 중심 리서치’의 결과를 전시했는데요. 지현의 글로 전시 소개를 대신합니다.

“공간은 치수로 존재하고 신체는 공간과 반응합니다. 지면에서 공간은 치수로 관계하고 공간에서 사람은 삶으로 관계합니다. 삶의 새로움은 공간을 조직하는 사람으로부터 시작됩니다. 발을 딛고 서있는 곳은 바닥입니다. 내가 손을 짚고 바라보고 있는 곳은 벽인 것 같아요. 가까워서 손이 닿을 것 같지만 닿지 않는 곳은 천장일 거예요. 맞은편 벽 끝까지 내 보폭으로 다섯 걸음. 이 공간에서 가장 긴 면으로 4500mm 길이입니다. 어깨 높이로 손을 올려 벽을 만졌더니 스위치가 만져집니다. 손바닥만 한 게 1600mm 높이에 위치한 170mm 길이의 스위치네요. 빛이 어두웠던 방 안을 밝힙니다. 바닥은 하얀 모래로 평평하게 채워져있고 벽은 빨간색 페인트로 칠해져 있습니다. 머리 위로는 거울이 붙어있습니다.”

 

/
포스터: 율
글: 지현

 

 

파티 수업

<O 5 오>

2019.12.11.물 – 12.나무 | 안집(안그라픽스 3층)

한배곳 3학년
고진영, 김보경, 김수연, 김형준.쭌, 김평강, 권예슬.소만, 민주영.덕기, 박소영, 안다빈, 오진욱, 윤우석.월로비, 이솔범, 장예진, 정동근.DK, 문성연.모스, 최하준, 장기욱, 주은형


안집에서 열린 한배곳 3학년 학기말 전시 <O 5 오>는 직전에 열렸던 <명작과 창작> 전시 공간을 재활용해 아주 멋진 공간으로 재탄생시켰습니다. 창문에 매달린 거대한 가림막을 위로 올려 마치 안뜰의 쉼터처럼 꾸민 점이 눈에 띄었는데요. 건물 뒤쪽을 활용한 스페인식 정원을 뜻하는 ‘파티오(patio)’를 구현하며 발음을 차용한 언어유희적 시도라 더욱 재미있엇습니다. 포스터부터 작은 소품에 이르기까지 정말 다채로운 결과물로 가득한 전시를 돌아다니는 재미가 남달랐답니다.

/
포스터: 김형준.쭌, 김평강, 권예슬.소만, 주은형
배너: 민주영.덕기
음악: 소만

 

파티 수업파티 포스터 갤러리


<다음을 위한 점찍기>
2019.12.10.불 – 12.나무 | 이상집 제비다방-105셀

한배곳 1학년
강유라.라유, 고다운.다다, 김주영.명란, 김푸른, 류은빈.헹, 문율.율, 박상현, 박현아.아하, 신중옥, 안지수.라파, 이가람.매루, 이준협, 임예찬, 정소이.가야, 편해인.오후, 허나경.나잼, 황인서.두팔

 

소개 글
쌍반점(세미콜론)은 문장에서 쉼표와 마침표의 역할을 하는 문장부호입니다
; PaTI에서의 첫 일 년을 마무리하는 이 발표에서 우리는 18개의 쌍반점을 이상집 위에 찍어 냅니다
; 우리는 잠시 멈추어 되돌아봅니다
; 성장과 배움은 여기에서 끝나지 않기에
; 우리의 또 다른 시작과 도약을 상상하기 위한 자리입니다
;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준비한 사람들

포스터: 라유, 헹, 중옥(도움: 부기, 하얀, 인지)
리플렛: 라파, 나잼
공간: 다다, 푸른, 상현, 아하, 매루, 예찬
캡션 및 음성 정보: 명란, 율, 가야, 오후
케이터링: 다다, 푸른, 매루
홍보: 라유, 헹, 중옥, 라파, 준협, 나잼, 두팔
회계: 상현
반장: 매루

 

\

 

 

파티 수업파티 포스터 갤러리

<Oddly Silent Tea House>
2019.12.9.달 – 11.물 | 이상집 301셀

한배곳 2학년 덕배, 봄, 송서

덕배, 봄, 송서는 여러 이유로 학기말 전시를 따로 준비했습니다. 보라색 커튼을 걷고 들어가면 나오는 {Oddly Silent Tea House}는 이상하게 조용한 찻집입니다. 발표가 아닌 침묵을 하며 이번 가을학기를 되돌아보았습니다.

/
포스터 멋지음: 봄

 

파티 수업파티 포스터 갤러리

<잠시 눈을 감고>

2019.12.9.달 – 11.물 | 이상집 제본공방

한배곳 2학년, 더배곳+1, 교환배우미
공공, 깨알, 뉸지, 다인, 동하, 라온, 만두, 문열, 미로, 소정, 양다, 운우, 유리, 윤, 윤지, 은, 지현, 파노, 표, 현우, 호랑, Flore, Margaux, Torkil


소개 글

눈을 떴는데 아! 파주로 가는 버스 안에서 쬐던 햇빛이 왼쪽 얼굴을 태우고 오고 가던 길이 닳아버렸습니다. 이렇게 우리가 이곳에 있었다는 증거를 남기고 걷게 될 앞으로의 길은 어떤 곳인가요? 하루에 해가 뜨고 지는 모습을 두 번 보고, 속이 쓰릴 만큼 어렵게 도착한 이곳에서 <잠시 눈을 감고> 전시를 하고 있습니다. 불완전하고 흐릿한 지금 우리의 시야는 휴식을 취하고 나면 뚜렷해질 겁니다. 그때 머리 위 하늘은 어떤 색일까요?

<잠시 눈을 감고>는 파주타이포그라피배곳의 한배곳 2학년과 더배곳 1+ 그리고 교환배우미의 2019년 가을학기 학기말 발표입니다. 한 학기를 마치는 행사로 그간 생산해온 작업물을 발표하고 전시합니다. 또한 개별적으로 자체 프로젝트가 진행되고 있는 몇몇 배우미들의 이야기도 들어볼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는 이렇습니다. 시간은 공이 굴러가듯 슬금슬금 여기까지 왔습니다. 올해도 완주를 앞두고 이 전시를 기획하면서 우리는 모두 지친 상태로 느긋한 휴식을 이야기했습니다. 생활과 작업을 건강한 범주 안에서 조율하는 일이 참으로 어렵습니다. 할 수 있을 때는 이때뿐이라서 더 욕심내기도 하고, 천천히 느긋하게 정성을 들이고 싶어 하기도 합니다. 이 글은 초대글입니다. 하지만 저희가 보여드릴 수 있는 건, 쉬고 싶어, 쉬게 될 거야, 고대하면서, 앞으로 걷게 될 길의 뒤편에 남겨둔 어떤 흔적뿐일지도 몰라요. 그래요 우리는 수많은 흔적입니다.

“파주타이포그라피배곳은 디자인을 배우고 교류하는 장소입니다”, “학교”, “난몰라”, “자유롭고 답답한 곳. 그러나 나는 여기에 있어서 안도한다. 태어나서 아마도 가장 처음으로 소속감이 들었던 곳. 많이 아쉽지만 앞으로도 지낼 곳. 안타까운 곳”, “배우미들을 다독여 함께 나아가야 할 공간”, “좋은 점도 있고 안 좋은 점도 있는 중간지점인 곳”, “힘든 만큼 멋있는 곳”, “새로운 여행지”, “a place for exploration”, “like a home, a place where i grew up in a few months and i will never forget it”, “a wonderful place where you can grow up freely and explore your own interests”, “스스로 공부하는 법을 깨닫게 해주는 곳”, “알 수 없음”, “성인들의 유치원”, “실패하는 공간”, “하고 싶은 일이 실현되도록 도와주는 곳. 나와 비슷한 사람들이 모여있어 생각과 감정 등 많은 것을 나눌 수 있는 곳”, “사람들”, “미완성”, “마치 하울의 움직이는 성처럼 계속 변화한다. 그 속에서 나는 소피처럼 존재하고 새로운 세상으로 이어지는 문고리를 돌린다”, “모든 시작할 수 있는 계기 또는 압박”, “나도 모르게 열린 마음을 가질 수 있게 한 학교. 그러나 아직 헤매고 있는 게 보여서 나도 같이 힘든 마음이 들게 하는 것 같다”.

/
포스터 멋지음 : 공공, 다인, 운우
글: 박지현

 

 

 

배우미 소식

세로쓰기 제목용 한자 글꼴, ‘홍해체’ 정식 출시
2019.12.2.달 

 

올해 2월 더배곳을 마친 해나가 자신의 졸업 작업 ‘홍해체’를 agfont를 통해 정식으로 출시했습니다!

배곳 마친보람 맺음전에는 정말 다양한 작업이 나오지만, 한자 글꼴이 나온 건 작년이 처음이었습니다. 바로 해나가 그 주인공인데요. 한자 문화권에 속하는지라 한자어가 많지만 일상생활에서 한자를 실제로 쓸 일이 별로 없는 우리나라의 사정 때문에 디자이너가 선택할 수 있는 한자 글꼴의 종류는 많지 않았습니다. 보통 굉장히 예리하고 또박또박 쓴 글꼴이거나, 둔탁하고 장중한 느낌이 강조된 글꼴로 소구되죠. 하지만 한자 글꼴의 세계는 넓고도 깊어서 한번 흥미를 가지면 그 모양새와 느낌에 홀리게 됩니다. 해나는 기존 한자 글꼴보다  획의 곡선, 시작과 맺음이 둥글고 부드러워 처음 접해도 부담이 없고 소박하고 순진한 느낌이 계속 정이 가는 한자 글꼴을 만들었습니다. 중국의 스님 홍일법사가 필사한 『금강경』에 나타난 스님의 손글씨를 원도로 삼아 작업한 ‘홍해체(弘楷体)’는 한국의 상용한자 1800자에 자주 쓰이는 한자 및 이형동의자 60자를 더한 1860자로 구성되었습니다. 세로쓰기 제목용으로 최적화되었기 때문에 최소 30포인트로 쓰기를 권장한답니다. 기본 라이선스는 문서(서적류, 포스터 등의 인쇄물) 제작과 웹 페이지 제작에 적용되고 그 외의 별도 라이선스는 서체를 디자인한 해나에게 문의하시면 됩니다!

글꼴 구입하기: agfont.com
곽해나: hai.haena@gmail.com

소식 news파티 소식

파주타이포그라피배곳 2020학년도 입학설명회
2019.11.24.해. 14:00  | 파주출판도시 서축공업기념관

가을학기 배곳의 중요한 행사인 2020학년도 입학설명회가 서축공업기념관에서 열렸습니다. 

추운 날씨를 뚫고 파주까지 찾아와 배곳에 관심을 보인 100여 명의 방문객에게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습니다.
이를 위해 배우미들은 어여쁜 먹거리와 함께 생강차, 대추차, 도라지차 등을 손수 끓이고,
그동안 PaTI에서 펴낸 책들과 배우미들의 작업물을 한데 모아 전시하는 등 많은 준비를 했답니다.
배곳 설명과 질의응답을 마치고도 궁금증이 가득한 방문객과 오랜 시간 남아 이야기를 나눈 스승들,
그리고 무엇보다 이번 입학설명회를 기획하고 총괄한 부기의 노력에 고마움의 마음을 표합니다.
날개가 현장에서 이야기한 배곳의 교육 철학에 대해 공유합니다.

 

<파티의.교육철학에.대하여>

파티.날개.안상수입니다..
비오는.날씨.주말인데도.파티에.관심을.가지고.
멀리.파주까지.와주셔서.참.고맙습니다.

이.자리에.참석한.어떤.배우미가.참가신청서에서.
‘파티의.교육철학이.무엇이냐’고.물었습니다..
이에.대해.대답하는.것으로.여는.인사를.대신하겠습니다..

교육이란. ‘가르침이.아니라.배움’이라고.생각합니다..
그러기에.. 파티.교육의.바탕생각이란..
배우미.스스로가.배움의.주체가.되는.
“삶의.디자인.. 디자인의.삶”.입니다..
파티는.디자인을.멋지음이라.하니까.. 파티.말로는.
“삶의.멋짓.. 멋지음의.삶”입니다..

우리에게.삶이.가장.중요하지요?
왜냐.하면.사람은.삶으로.완성되기.때문입니다..
멋지음, 디자인이란.삶의.가시적인.형태입니다..
삶의.형식.. 도구.. 기술이지요..
그러니까. 삶.디자인이란..
나.. 그리고.나아가.. 우리의.삶을.설계하고.기획하는.실천행위.입니다.

그러니까.‘파티는.삶을.디자인하는.배곳’이구요..
디자이너로.또.디자인으로.. 살아가는.법과.기술을..
스스로.공부하고.배워가는.학교입니다….
파티는.그.배움의.환경을.배우미와.스승이.함께.디자인해나가는..
학교디자인.프로젝트입니다..
이것은.. “살아있는.. 생생한.. 멋지음”으로… ..
“생기에.찬.. 산.멋짓.. 당당한.삶의.멋짓.”으로.구현됩니다..
풀어서.말하자면.. 당당한.배우미의.. 생생한.디자인…
이.과정에서.스승은.코치가.됩니다..

이것을.포괄하는.우리말이.있습니다.
“아름다움”입니다.. 아름다움이란.단순한.“예쁨”이.아닙니다..
전체를.아우르는.큰.말입니다..
‘아름다움’이란.. 생각과.실천이.결합된.. 내용과.형식이.한.몸에.배인..
그.상태의.아름다움을.일컫습니다..
아름다운.삶.. 아름다운.배곳.. 아름다운.배우미.. 아름다운.스승..
아름다운.멋짓.. 아름다운.디자인…
이것이.파티가.추구하고자.하는.것입니다..

파티의.디자인에.대한.생각을.조금.더.얘기해볼까요?
우리는.보통.‘예술(Art)’은.자유로움..디자인은.현실적.실천이라고.생각합니다..
디자인이.예술적.속성을.품는다면.그것은.‘자유로운.디자인’(Artistic.Design)이라고.할.수.있습니다..
그리고.. 이것이.‘예술’.쪽으로.변한다면.‘실천적.예술’이.되겠지요..
자유로움과.현실적.실천.. 예술과.디자인.. 이것은.사실.한.몸입니다..
이.둘을.태극으로.합하면..
좀더.역동적.에너지가.태어납니다..
바로.파티가.겨냥하는.것입니다..

상상은.여러분들에게.맡기겠습니다..
파티로.오세요.. 함께.역사를.만들어가십시다..
여러분들과.함께.멋지어가는.학교..
수상한.배곳.. 파티입니다..
고맙습니다..